• 회사소개
  • 회원가입
  • 로그인
  • 주문확인
  • 나는 오럴 섹스가 싫다.

    페이지 정보

    CREDIT GIANT 작성일18년11월13일 11:08 조회370회

    본문

    1c34b39075cc19a790e12421affa461b_1542074497_6332.png



     

    나는 오럴 섹스가 싫다.


    언젠가 지인과 온라인상으로 대화를 나누다가 섹스에 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다.

    그 지인은 내가 이런 칼럼도 쓰고 하니 꽤 개방적인데다 또 섹스에 대해 많을 것을 알고 경험했을 것이라 짐작했었는지 

    대화 도중에 이런 이야기를 했다.

    오럴 섹스를 할 때 어떤 걸 이용하냐고!

    난 '오럴 섹스에 뭘 이용하다니?' 하고 반문을 했었고 지인은 내가 그냥 농담을 하는 것으로 생각했었다.

    그러나 내가 정말 무슨 말인지 못 알아 듣는다는 것을 알게 되자 그제야 설명을 시작했다.

    여름이면 오럴 섹스를 할 때 얼음을 물고 하면 좋고 가끔 가그린을 입에 물고 해도 괜찮다고, 여태 오럴 섹스를 안 해본 건 아니었지만

    나는 그게 내 입과 그 안에 있는 타액이 전부라고 생각했지 뭔가 다른 걸 이용할 생각은 하지 못했었다. 

    영화에 나오는 생크림 정도야 시도를 해봤었지만 말이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나는 섹스에 있어서 상당히 보수적인 인간이다. 좀 체위가 이상하다 싶으면 이내 섹스에 몰입하지 못하고

    오직 이 체위를 내가 제 3자위 입장에서 보게 된다면 얼마나 괴상할가 하는 생각뿐이다.

    거기다 포르노에서는 성기 섹스만큼이나 자주 등장하는 애널 섹스에 대해서는 거의 공포에 가까운 거부감이 있으며

    오럴 섹스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아니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내가 해주는 쪽은 괜찮지만 누군가가  나에게 오럴 섹스를 해주는걸 원하지는 않는다.

    알다시피 여자들의 성기는 사정 이외에는 거의 액을 분비하지 않는 남자와 달리 조금만 흥분해도 액으로 흥건하게 젖는다.

    오럴 섹스를 하면 이 액을 먹게 되거나 적어도 맛은 보게 되는데 나는 그게 이루 말할 수 없도록 불편했다.

    더구나 여자 성기 특유의 냄새 같은게 나면 어쩌나 하는 생각에 이르면 누가 내 성기를 만지는 것마저도 불편할 지경이다.

    아무리 깨끗하게 씻어도 여전히 남아있는 찝찝함,

    이건 나만 가지는 느낌일까?


    1c34b39075cc19a790e12421affa461b_1542074680_388.png
     


    사정이 이러니 식스나인 일명 69자세를 즐길 일 같은 건 좀처럼 없다.

    그 자세의 이상함도 이상함 이지만 그렇게 둘 다 서로 오럴 섹스를 해 주어야 하는데 나는 오럴 섹스를 하는 동시에 오럴 섹스를

    받는 일이 조금도 좋이 않다.

    오히려 신경만 쓰이고 이렇게 까지 노골적으로 동물적인 섹스를 하여야만 하는가 하는 회의감 마저 든다.

    물론 나도 알고 있다.

    섹스는 머리로 하는게 아니라 몸으로 한다는 것을 말이다.

    그렇지만 남자들이 내게 요구하는 또 포르노 비디오에 등장하는 대부분의 섹스 방법과 애무 방법들에 대해 나는 별로다 정도를 떠나서

    불편함 까지 가지고 있다. 그러니 가끔은 이런 생각을 하기도 한다.

    실제의 나는 섹스에 대해 그렇게나 보수적이면서 이런 칼럼을 잘도 쓰고 있구나 하고 말이다.


    1c34b39075cc19a790e12421affa461b_1542074747_3601.png
     


    남자가 나에게 노골적으로 오럴 섹스를 요구할 때 나는 깊은 반감을 갖게 된다.

    그들은 너무도 자연스럽게 내 앞에서 자신의 팬티에서 성기를 끄집어내고 나의 목덜미나 머리를 붙잡고 아래로 내리려고 한다.

    그럴때면 나는 작지만 굴욕감 마저 느낀다. 

    어쩌면 내가 그동안 본 포르노들이 너무 남성 위주의 섹스만 보여줘서 이런 행위들이 전부 서비스를 해주는 노예처럼 

    느껴져서인지도 모르겠다. 사실 섹스란 나만 좋아서도 상대방만 좋아서도 안되는 것인데 말이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경험이 별로 없다거나 아니면 여태 한남자와만 자 봤다던가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섹스에 대해 이렇게나 많은 터부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스스로 생각해도 신기하다.

    어쩌면 누군가는 그럴지도 모르겠다.

    진정한 임자를 만나서 진정으로 홍콩을 가보지 못해서 그렇다고, 글쎄? 그럴까? 

    임자 제대로 만나면 나도 환장하며 69자세를 즐기는 날이 올까?

    어떤 책에서 그런 글귀를 읽었다. 남자는 섹스를 할 때 너무나 아무 생각이 없어서 탈이고 

    여자들은 섹스를 할 때 너무 많은 생각을 해서 탈이라고....

    남자의 경우는 내가 남자가 되어 본 적이 없으니 저 말이  100% 맞는지 잘 모르겠지만 여자들은 확실하다.

    어느 정도 상대방에게 일숙해지기 전까지 여자는 내 가슴이 작다고 느끼지 않을까?

    누우면 뱃살이 옆으로 퍼져서 뚱뚱해 보일 텐데, 등에 있는 이 사마귀는 좀 보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등등 온갖 생각을 다한다.

    그러느라 정작 섹스 자체는 어떻게 시작해서 어떻게 끝이 났는지 잘 모르겠는 경우도 있다.

    어쩌면 내 문제도 이런 거지도 모르겠다.

    너무 많은 생각으로 인해 생기는 터부.

    그냥 순간에 몰입하고 그 순간을 옴팡지게 즐기겠다는 마음만 먹으면 좀 달라질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나는 어떤 행위를 한다고 해서 머릿속으로 하얗게 비우는 일이 가능한지 의심스럽다.

    물론 섹스의 클라이막스인 오르가즘을 느낄 때는 그렇겠지만 알다시피 오르가즘은 너무 짧은 순간이다.

    멀티 오르가즘이니 뭐니 해도 내가 아직 그 경지는 아니니 어쩔 수 없다.

    섹스를 하고 난 다음에도 문제다.

    나는 내가 옷을 입는 모습을 상대방이 보는게 싫다.

    아니 그보다 섹스도 하지 않는데 벗은 내 모습을 상대방에게 들키고 싶지않다.

    그런데 섹스가 끝나고 나서 옷을 입을 테니 보지 말라고 하면 남자들은 말한다.

    볼거 다 봤는데 왜그러냐고...

    하긴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다.

    방금 전까지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몸으로 서로 물고 빨고 했었는데 그게 끝났다고 해서 갑자기

    옷입을꺼니까 보지 말라고 하니.. 

    그렇지만 그 두 가지는 엄연히 다른 영역이다. 나는 섹스는 온전하게 사적이라기 보다 두 사람의 일이라고 생각한다.


    1c34b39075cc19a790e12421affa461b_1542074827_5291.png
     


    내가 만나는 남자들에게 만약 내가 '나 어디 선가 섹스 칼럼이란  걸 쓰고 있어'라고 말한다면 아마 전부 다 농담하는 줄 알것이다.

    그들이 보기에는 더 없이 보수적이고 때로는 답답해 보이기까지 하는 내가 섹스 칼럼이라니..

    하지만 생각해보면 이런 칼럼을 쓴다고 해서 꼭 섹스의 달인일 필요는 없지 않나?

    나는 그냥 서른 살 먹은 여자들의 대표는 아니겠지만 한 단면을 될 수 있다고 생각하니까 말이다.




    추천 0
    더 볼만한 기사
    • 이 세상의 모든 남자들은 약간씩 다 이상하다. 왜냐면 내가 남자가 아니기때문이다.어쩌면 그들의 눈에도 세상 여자들은 ...
    • 스트레스받는 남성들 어디 한둘이겠느냐!!직장인이 되기 위해 한쪽은 도발을 하고 한쪽은 뒤통수를 잡는 법.... 여기서...
    • 크레이지 자이언트와 함께 매일 10분 투자 식스팩 프로젝트~ 1. 네거티브 싯업 이 운동은...
    •  나는 오럴 섹스가 싫다.언젠가 지인과 온라인상으로 대화를 나누다가 섹스에 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다.그 ...
    • 결혼을 한 사람들에게 어떻게 결혼을 하게 되었느냐고 물으면 서로 너무 사랑해서 결혼할 수밖에 없어서 했다는대답보다는 ...
    • 직장생활은 입사도 아주 중요하지만 퇴사하는 방법도 너무도 중요하다.적성에 안 맞고 직장 상사와 매일 같이 생기는 트러...
    최신 등록된 기사
     

    CRAZY GIANT. CEO.강지연 ADRESS.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위례서일로 26 라크리움 121호
    BUSINESS NUMBER. 106-13-41425 TEL.031.758.9112 FAX.031.758.9113 E-MAIL.giant@crazygiant.co.kr
    Copyright(c) 2018. GIANT. All Rights Reserved.